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매일경제
작성일 2023-04-10 (월) 09:24
ㆍ추천: 0  ㆍ조회: 549      
[전문기자 칼럼] 환율 1300원의 의미
매경칼럼

[전문기자 칼럼] 환율 1300원의 의미

노영우 기자 rhoyw@mk.co.kr

입력 :  2023-04-09 17:29:09 수정 :  2023-04-10 06:47:34


태풍의 중심인 '태풍의 눈'은 역설적인 공간이다. 이곳은 날씨가 맑고 비바람도 불지 않는다. 태풍이 이동 없이 소멸한다면 매우 안전한 곳이다. 하지만 태풍이 움직이면 '태풍의 눈'은 한순간 가장 위험한 공간이 된다. 태풍의 눈에 있을 땐 태풍 이동을 대비해 어느 때보다 긴장감을 갖고 대비를 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경제도 비슷하다. 위기의 중심에 있으면서 일시적으로 별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일 때도 있다.


국가 경제의 위험을 가장 포괄적으로 보여주는 지표는 환율이다.
달러당 원화 값이 1300원 밑으로 떨어졌다. 원화 값과 반대로 움직이는 환율은 1300원을 넘었다.


지금 환율은 어떤 수준일까. 국가 간 통화가치 비교에 자주 사용되는 것이 '빅맥지수'다.
2023년 4월 한국의 빅맥 가격은 5200원, 미국의 빅맥 가격은 5.53달러다. 한국과 미국의 빅맥은 양과 질에서 큰 차이가 없다. 그럼 돈을 바꿀 때도 빅맥 하나의 가격과 비슷한 수준에서 바꾸는 것이 맞는다.


원화 5200원을 미국 돈 5.53달러와 바꾸는 것을 기준으로 교환 비율을 계산하면 1달러당 940원 정도가 된다. 그런데 4월 7일 외환시장에서 환율은 달러당 1316.7원으로 마감했다. 이를 감안하면 우리나라 원화가 376원가량 저평가되고 있다는 얘기다.


과거를 돌아봐도 원화 값 1300원은 만만한 수준이 아니다. 우리나라가 자유변동환율제를 도입한 이후인 1998년부터 2023년 3월까지 총 303개월간 월평균 원화 값이 1300원 밑으로 떨어진 적은 29개월에 불과했다.
10%도 안 되는 기간이다.

특히 원화 값이 1300원 밑으로 떨어졌을 때 여지없이 경제위기가 몰아닥쳤다.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 1년여 동안 원화 값은 1300원을 밑돌았다. 한때는 1962원까지 떨어질 때도 있었다. 2001~2002년 닷컴 버블이 붕괴되고 카드사태가 터질 때도 원화 값 1300원이 붕괴됐다.


2008년 금융위기가 닥쳤을 때 원화 값은 약 7개월간 1300원을 밑돌았다. 그리고 미국이 고강도 긴축에 나선 후인 2022년 7월부터 지금까지 달러당 원화 값은 1300원을 오르내린다. 과거를 되돌아보면 원화 값 1300원은 분명 위기 신호다.


실물경제를 감안하면 긴장감은 한층 높아진다. 원화 값이 하락하면 해외에서 파는 우리나라 상품의 물건 값이 떨어져 수출이 늘고 무역수지가 개선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지난해 3월 이후 13개월 연속 무역적자를 기록 중이다. 달러당 원화 값이 1300원 밑으로 떨어졌는데 무역 적자가 이렇게 오래 지속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외환위기 전인 1995~1997년 우리나라는 만성적인 무역적자를 기록했으나 당시 달러당 원화 값은 800~900원대였다. 2002년과 2008년에도 무역적자를 기록했지만 그 기간은 6개월 안팎의 단기에 그쳤다.


국제 여건도 좋지 않다.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 차이가 확대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충돌과 지역주의 확대에 따른 무역 마찰로 무역적자도 단기간에 해소되기 어려운 환경이다.


과거와 현재를 감안할 때 달러당 원화 값 1300원은 분명 우리 경제의 시험대가 될 것이다. 1300원대 원화 값이 장기간 계속되면 우리 경제는 상당한 비용을 치를 각오를 해야 한다. 마치 태풍의 눈에 있는 것처럼.

[노영우 전문기자(국제경제)]

이름아이콘 매일경제
2023-04-10 09:27
(출처)

https://www.mk.co.kr/news/columnists/10707961

.
   
이름아이콘 프레시안
2023-04-10 09:31
한국 외환보유액, 한달새 100억 달러..반년새 250억달러 사라져

력 2022. 07. 05. 09:59 댓글 252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악 감소세..경제 위기 신호 더 뚜렷해졌다

[이대희 기자(eday@pressian.com)]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한 달 사이 100억 달러 가까이 감소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세다.

글로벌 경기 침체와 원자재값 급등으로 인해 한국 경제 성적을 보여주는 핵심 지표인 무역 수지가 적자를 보이면서
한국 경제 위기 신호가 더 뚜렷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2&command=body&no=617

.

   
이름아이콘 중앙일보
2023-04-10 09:37
외환위기

입력 2022.09.06 00:59

조현숙 기자

외환위기의 정의는 간단하다. 원화와 맞바꿔 쓸 달러(외환)가 모자라 생긴 위기다. 1997년 한국이 경험했다.

한국은 외환보유액이 바닥나며 국가 부도 위기에 직면했다.

그해 11월 국제통화기금(IMF)에 200억 달러 구제금융을 요청해야 했다. 대가는 컸다. IMF는 강도 높은 긴축을 요구했다.

지독한 돈 가뭄에 주택 대출금리는 연 20%대,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30%대로 치솟았다.

‘한강의 기적’이라 불렸던 한국 경제는 빠르게 침몰했다. 수많은 기업이 무너졌고 가계 파산이 이어졌다.

IMF 외환위기가 한국인에 남긴 상처는 컸다. 경제가 불안하게 흘러갈 때면 외환위기 공포가 소환되는 이유다.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2&command=body&no=628

.
   
이름아이콘 매일경제
2023-05-01 15:37
韓경제 약점 드러났다 원화값 이례적 역주행

입력 2023.04.30. 오후 5:45  수정 2023.04.30. 오후 8:25

임영신 기자
김정환 기자

최근 석달간 8.3% 하락
日·中 16개국 중 최대 낙폭
13개월 연속 무역적자 영향

https://n.news.naver.com/article/newspaper/009/0005123962?date=20230501

(brunch story)
https://brunch.co.kr/@toriteller/659

.
   
이름아이콘 아시아경제
2023-06-08 17:45
수출부진에 노동력 감소까지…韓 성장률 하락 무서운 이유

입력 2023.06.08. 오전 7:03  수정 2023.06.08. 오전 7:39

이동우 기자

국내외 주요 기관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일제히 하향 조정하는 가운데, 당초 정부 예상치에도 못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국 경제를 지탱해온 반도체 수출 회복이 장기간 지연되면서 경기 하방 압력으로 작용하면서다.

더욱이 수출 부진과 맞물린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이른바 '3고(高) 현상'은 기업 경영을 위축시켜 우리 경제의 성장 동력마저 식어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8일 정부 부처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이르면 이달 말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발표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수정 전망치를 내놓는다.
당초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을 1.6%로 예상했으나, 내부적으로 소폭 하향 조정하는 방안을 열어두는 분위기다. 중국의 리오프닝 효과를 전혀 받지 못한 데다, 무역수지 적자가 15개월 연속 이어지면서 하반기 경기 회복 속도가 기대보다 더딜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1.5%로 3개월 만에 0.1%포인트 낮춘 것도 같은 이유다.

이는 앞서 국제통화기금(IMF·1.5%), 한국개발연구원(KDI·1.5%)의 성장률 전망치와 같고, 한국은행(1.4%)보다 0.1%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주요 기관이 일제히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배경은 단기간 수출 회복 가능성이 불투명하다는 판단에서다. OECD는 "서비스 중심으로 민간 소비가 회복되고 있으나, 고금리 등으로 민간 투자가 다소 부진하다"고 현재 한국 경제 상황을 진단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newspaper/277/0005269596?date=20230608

.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412 백선엽의 친일반민족행위 [1] 민족문제연구소 2023-08-29 190
411    한국의 '신우익' (뉴라이트!) [4] 참고용 2023-09-04 136
410 한미일 정상, '공동 위협' 즉각 공조, 3국 정상회의 매년 열기로.. [3] BBC뉴스코리아 2023-08-21 224
409    [글로벌포커스] 한국은 절대억제수단이 필요하다 [4] 매일경제 2023-08-30 140
408 中, 이틀간 165조원 투입 위기진화 안간힘 韓 ‘금융-수출’ 비상.. [1] 동아일보 2023-08-17 153
407 ‘잼버리 파행 文 정부 탓’에 발끈한 이낙연·임종석…평창올림.. [4] 문화일보 2023-08-08 234
406    새만금 세계잼버리 대회의 교훈 [1] 중앙일보 2023-08-24 130
405 법정구속된 윤 대통령 장모···"약 먹고 죽겠다" 법정 드러누워.. [4] 서울경제 2023-07-21 462
404    김건희 일가 양평에 상가도 보유…‘특혜 혐의’ 공무원, 고속도.. [1] KBS 2023-07-22 286
403 美전문가 “트럼프 복귀땐 한반도 정책 다 바뀐다, 한국 핵무장 .. [6] 조선일보 2023-06-22 390
402 '미국 중심 세계화'는 끝…가속화되는 ‘분열된 세계화’ [세계는.. [4] 한경비지니스 2023-06-01 538
401 [전문기자 칼럼] 환율 1300원의 의미 [5] 매일경제 2023-04-10 549
400 “세계 최고 자랑하더니”..日가전은 왜 급격히 몰락했나 [2] 서울신문 2023-03-29 671
399 <검사의 수사권 축소 등에 관한 권한쟁의 사건> 판결문 [1] 헌법재판소 2023-03-27 424
398 SVB보다 더 큰 쇼크 오나.. 파산위기 CS,최대주주도 지원 거부 [3] 매일경제 2023-03-16 665
397 한국, '세계 가장 강력한 국가' 6위… 일본도 제쳐 [2] 한국일보 2023-01-02 587
123456789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