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아름다운교육신문
작성일 2010-12-17 (금) 10:47
ㆍ추천: 0  ㆍ조회: 8057      
대마도 우리땅 결정적 사료 나와-국제사회 인정한 지도 원본 공개
2010. 6. 25
아름다운교육신문 (펌)


대마도 우리땅 결정적 사료 나와

‘삼국접양도 프랑스어판’ 전격 공개

김용민기자


최근 대마도가 우리 영토였다는 역사적 사료들이 속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일본영토 팽창직전에 대마도가 우리 땅이었다고 미국, 영국, 프랑스가 인정한 ‘삼국접양도 프랑스어판’ 원본이 공개돼 대마도 문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 들 것으로 보인다.




▲김상훈 대령이 공개한 ‘삼국접양도 프랑스어판’ 원본 이다.



‘삼국접양도 프랑스어판’ 원본을 발견한 사람은 육군사관학교의 김상훈 대령이며 대마도의날 기념사업회가 지난 12일부터 24일까지 공모한 대마도관련 논문을 통해 공개한 것.


‘국제사회가 인정한 조선의 대마도 영유권에 관한 연구’ 라는 제목으로 작성된 이 논문은 ‘삼국접양도 프랑스어판 원본’을 입수하기까지의 과정과 이 원본의 역사적 가치 등이 상세하게 기술돼 있다.


이 논문을 작성한 김 대령은 “미ㆍ일 화친조약 체결 후 미 의회 지시로 미국정부에서 작성한 1865년 일본지도와 당시의 영국지도에서 대마도를 조선의 영토로 표기 했다”면서 “관련된 사항이 지도에 직접 기록돼 있는 것을 발견하고 이에 대한 역사적인 배경 확인과 관련 자료들을 추적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령은 사실에 입각해서 당시 지도에 기술된 내용, 페리제독의 자서전, 미국 정부 기록, 일본 자료 분석, 프랑스 자료 등과 그외 국내외에 알려지지 않았던 자료를 통해 영토 표기 문제에 대해 분석했다고 한다.


그는 “일본은 1854년 일본을 개항시킨 미국의 페리제독과 오가사와라제도 영토분쟁이 있었을 때 미국에 제시한 ‘삼국접양도 프랑스어판’을 통해 대마도의 조선령을 인정했다”면서 “이 사항이 포함된 페리함대의 현지 탐사결과를 미국 의회의 지시로 미국 정부가 1865년 지도로 제작하고 일본은 11년 뒤인 1876년 오가사와라 제도를 영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삼국접양도 프랑스어판’원본에는 독도 뿐만아니라
  대마도까지 우리 영토로 표시돼 있다.



아울러 “대마도가 조선령으로 기록된 삼국접양도를 1785년 일본천황도 열람하고 칭찬한 바 있으며 이등박문(이토오 히로부미)도 이를 알고 있었다”면서 “일본은 이러한 사실을 은폐하고자 증거자료를 없애고 사실과 다른 자료를 19세기부터 지금까지 다량 배포함으로서 우리를 기만 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삼국접양도’는 일본이 영토분쟁에서 국제적으로 공인받았다는 ‘삼국통람도설 프랑스어판’의 부록이며 일본이 영토분쟁에서 국제적으로 공인 받았다는 공식지도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국내외 도서관을 샅샅이 뒤졌다는 김 대령은 “서울대 도서관에 1부가 보관돼 있다고 해 확인해 보니 경성 제대시절부터 보관돼 ‘삼국통람도설 프랑스어판’은 있었는데 일본 막부의 공식지도로 활용했다는 부록 ‘삼국접양도’는 언제 누가 뜯어갔는지 온대간대 없었다”면서 “시중에 있는 ‘삼국통람도설 프랑스어판’ 1부도 공교롭게 뒷부분 삼국접양도만 말실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지난 18일 마산시청에서 김상훈 대령과 부인 최계순씨가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이어 “외국에 있는 ‘삼국접양도 프랑스어판’은 여러 차례 찾으려 노력해 보았으나 찾을 수 없었고 일본이나 외국의 도서관에 있는 것을 검색해 보려 했지만 접근이나 열람이 허락되지 않았다”면서 “그러던 중 우연히 클라프로토가 제작한 삼국접양도 프랑스어판 원본 을 발견했고 대마도가 조선령으로 표기된 지도를 입수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 대령은 이 논문에 대해 설명을 원하는 단체가 있다면 언제든지 설명할 계획이며 독도망언 등을 일삼는 일본이 지배하고 있는 대마도의 문제에 새로운 기폭제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김 대령의 논문은 일본이 일본영토로 주장해 중국과 마찰을 빚고 있는 센카쿠 열도문제 등에서 기존 일본주장에 반하는 자료가 되는 것으로 국제적 공조도 가능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름다운교육신문=김용민 기자]


2010.06.25 12:36:21




이름아이콘 아름다운교육신문
2010-12-17 10:53
(출처)

http://www.helloedunews.com/news/article.html?no=25772
   
이름아이콘 한빛
2010-12-17 10:55
<대마도 관련 자료>

http://www.hanbitkorea.com/html/daemado.html
   
이름아이콘 폴리뉴스
2010-12-17 10:58

<'대마도는 우리땅' 관련 동영상>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hbboard&command=body&no=81
   
이름아이콘 NEWSIS
2010-12-17 11:05

[특파원칼럼] 독도 대신 대마도를 논하라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7&command=body&no=151
   
이름아이콘 대마도
2010-12-17 16:16

日 정부 "대마도는 우리 땅" 공식 답변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10&command=body&no=116


“韓이 넘본다”…日의원모임 “대마도 방위 강화”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6&command=body&no=186


日 오자와 “대마도 문제 걱정..제주도 사버리자” 망언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6&command=body&no=185

   
이름아이콘 조니
2010-12-17 16:22

대마도와 제주도의 지정학적 중요성

http://pipo.kr/257
   
이름아이콘 한빛
2011-02-01 17:05

일본! 국제사회에 대마도가 우리영토임을 공인하였다!

(논문 요약문)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hbboard&command=body&no=92
   
이름아이콘 참고용
2011-02-17 10:59


(일본 '후지TV 매국노 대마도 시장 사태' 한국어 번역 내용)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14&command=body&no=52
   
이름아이콘 천지일보
2011-10-18 18:40
독도·대마도 영유권 연계 전략 실효성 있을까  

2011년 08월 17일 (수) 10:44:00  
장요한 기자 hani@newscj.com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92070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96 현직 검사의 한동훈 장관 강력 비판 "휴대폰 묵비... 사과하라" [2] 오마이뉴스 2022-12-07 503
395 "존재하되, 드러내지 않는다." - 스웨덴 발렌베리 가문 [3] 나무위키 2022-09-26 780
394 쿠쉬나메 - 페르시아 왕자와 신라 공주의 천 년 사랑 서사시 [1] 한 빛 2022-08-31 1306
393 장성철, 尹 '내부총질' 메시지에 "이 정권은 망했다" [2] 중앙일보 2022-07-28 1512
392    역대정부 중 가장 저조…'尹 1년' 전문가 4명 중 3명이 "잘못했다.. [1] CBS노컷뉴스 2023-05-10 225
391    이재명 ‘깡패지 대통령이냐’ 일갈에 “尹 ‘건폭’ 발언 돌려준.. [1] 세계일보 2023-02-23 583
390    철지난 '종북' '주사파' 이념 논쟁..자유한국당 시절로 돌아간 여.. [1] CBS 노컷뉴스 2022-10-21 426
389    '흔쾌히' 이 한마디에 尹 순방 모두 꼬였다[대통령실 1층] [1] 서울경제 2022-09-26 454
388    尹대통령, 세계 주요 정상 중 26일 연속 지지율 '꼴찌'최저 18% [3] 헤럴드경제 2022-09-02 1179
387    "尹, 너무 빨리 미국에 짐 됐다"..지지율 급락 주목한 美언론 [1] 뉴스1 2022-08-02 615
386 폴란드 "한국서 전차와 전투기 24조 원대 산다"..역대 최대 무기.. [2] MBC 2022-07-28 581
385 음.. 이재명과 민주당 아해들은 보거라!~ [1] 아저씨 2022-07-22 595
384 일본 (왜)은 백제의 분국이었다! [5] 한 빛 2022-07-09 1316
383 국정원, 전례 없는 셀프 조사..정권 맞춤 '준비된 고발' [3] 경향신문 2022-07-07 1221
382 한국 외환보유액, 한달새 100억 달러..반년새 250억달러 사라져 [2] 프레시안 2022-07-05 1458
381    외환위기 [7] 중앙일보 2022-09-13 1127
123456789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