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덤프비정규직연대
작성일 2006-04-17 (월) 11:32
ㆍ추천: 0  ㆍ조회: 3764      
덤프 노동자 투쟁 이유있다
새전북신문(펌)

2006-03-13 19:10


덤프 노동자 투쟁 이유있다






덤프노동자들의 투쟁이 갈수록 격해지고 있다.

특히 도내 덤프연대 소속 간부들이 연달아 분신 자살을 시도하면서
전국 덤프노동자들의 대규모 집회에 불씨를 지피고 있다.

유가보조, 불법하도급철폐, 낮은 운반비 개선 등을 주장하고 있는 덤프연대 소속 노동자들만
전국적으로 1만 여명에 달하고 있으며 전북지회는 1,000여명이 소속 되어 있다.


황찬오(44) 덤프연대 전북지부장은 13일 “ 신고만 하면 누구나 덤프트럭을 운전할 수 있기 때문에 현재 신고 인원의 50% 미만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는 실정이다”고 말했다.


또 10년 동안 유가는 크게 오른 반면 운반비는 그대로인 것도 문제인 것으로 드러났다.


덤프연대 전주지회 차진호 회장은 “10년 전 1리터에 250원이었던 경유값이 현재는 1,100원으로 뛰었지만 운반비는 지금까지 30만원 선이다”며 “열심히 일해도 놀아도 빚이 쌓이는 상태다”고 하소연 했다.


화물운송노동자들은 공공성을 인정 받아 직불로 리터당 270여원의 유가 보조를 받고 있지만
덤프 노동자들은 리터당 57원만을 받고 있다.


차 회장은 “그나마도 관급공사에만 한정되어있고 건설사를 통해 간접 지급되기 때문에
실제로 받은 운전자가 없다”고 전했다.


이들은 또 불법 다단계 하도급이 실제 임금을 훨씬 낮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정부가 책정한 평균 품샘은 덤프 1대당 100만원∼120만원이지만 중간에
다단계 하도급을 거치고 나면 실제 덤프노동자 손에는 30만원 정도만 쥐어진다.


이런 악순환이 계속되면서 덤프노동자의 생계가 크게 위협받고 있다.


2004년 말 덤프연대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4명중 1.7명이 신용불량자로
전락한 상태이고 1인당 채무가 평균 3,00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러한 가장 큰 이유가 정부의 일관성 없는 정책 때문이라고 입을 모았다.


덤프연대는 “정부 스스로 월 94만원이 넘는 적자를 보고 있다고 발표하고도 무대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정부가 현실성 있는 대책을 내놓을 때까지 투쟁을 계속할 것이며 파업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소수정기자 sjso@sjbnews.com




(덤프연대 사건일지)

-3월 6일 오전 8시 20분 전주시 효자동 도청 앞

덤프연대 전주지회 간부 이모씨(52·전주시 상림동) 생활고 비관 분신 자살 시도.

얼굴과 손 등에 2도 화상 입고 서울 한강성심병원 입원 치료중



-3월 10일 오후 1시 전주시 우아동 전주역 광장



전국 덤프 노동자 2,000여명 대규모 집회 후 도청까지 도보 행진

이 전주지회 부회장 분신 시도 계기로 덤프노동자의 실태를 알리고 정부에 대책을 촉구



-3월 12일 오후 6시 45분 전주시 효자동 도청 앞



덤프연대 전주지회 간부 박모씨(52·전주시 팔복동) 생활고를 비관해 덤프트럭 몰고
도청 현관까지 돌진, 분신 시도

박씨는 손 등에 가벼운 화상을 입고 경찰 조사 받음.



(덤프연대 요구사항)



1. 현실성있는 유가보조



2. 불법다단계 하도급 철폐



3. 덤프 운전자 수급 조절



4. 장기 어음과 체불 임금 해결



5. 지역 공사에는 지역 덤프 우선시



(출처) http://www.sjbnews.com/index.php?id=news&board_sec=&page=1&mode=view&no=205005&sec=society&sec_id=102010



211.110.37.91 써프:  http://www-nozzang.seoprise.com/board/view_mod.php?code=seoprise8&uid=880116&page=&search_c=&search=&search_m=1&memberLi st=  [03/14-14:27]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6 고르비 "소련해체 후회"..中 대대적 선전 연합뉴스 2006-06-02 3966
25 교회 헌금도 처벌 대상? 장동만 2006-05-28 3216
24 [강준만 칼럼] 우리당 지지율 답보는 '싸가지 탓?' [1] 대자보 2006-05-16 4001
23 총리실 공공부문 비정규직 TFT 관련 방문,2005년 실태조사 전달 민주노동당 2006-05-15 4020
22 [성명] 장기투쟁 노동자에 대한 폭력연행을 규탄한다 [31] 민주노동당 성명서 2006-05-15 3684
21 [성명]덤프트럭을 멈추고 황새울을 지키자! 덤프연대 2006-05-11 4088
20 좌우를 넘어서라........ 유누스 2006-05-09 4529
19 미군주둔, 감정으로 대할 문제인가 진보누리(펌) 2006-05-08 4058
18 9.11테러, 펜타곤을 폭파시킨 미확인 물체 충격비데오 2006-05-07 5680
17 중국에 대한 경계, 한민족의 운명과 함께 [1] 북소리 2006-04-22 4256
16 “‘독도근해 측량’은 일본 국내용 이슈” 한겨레신문 2006-04-21 4212
15 권력형 왕로비스트 386 황제 '이통령' 브레이크뉴스 2006-04-17 4151
14 음.. 이들이, 한국의 멋진 진짜 지식인들이군!!~~~ [1] 한 빛 2006-04-17 4421
13 "좌익의 한을 풀기 위해 나타난 盧정권" [5] 이인제(펌) 2006-04-17 3718
12 한국내 좌우익과 매국세력 한국인 2006-04-17 2171
11 프랑스의 100만 시위를 바라보며 홍세화(펌) 2006-04-17 4121
1,,,21222324252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