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매일경제
작성일 2024-01-10 (수) 09:55
ㆍ추천: 0  ㆍ조회: 314      
‘노벨상 25명 배출’ 獨연구소 첫 한국인 단장
“두번째 차붐 일으킬까”…‘노벨상 25명 배출’ 獨연구소 첫 한국인 단장

고재원 기자(ko.jaewon@mk.co.kr) 입력 2024. 1. 9. 19:39

차미영 기초과학연구원 그룹장
막스플랑크연구소 연구단장 선임

인류위한 데이터 사이언스 연구
“한국 국제 연구협력 길 모색할것”




차미영 기초과학연구원(IBS) 수리 및 계산과학 연구단 데이터 사이언스 그룹장(CI).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단장에 한국인 처음으로 선임돼 영광스럽습니다. 큰 책임감을 갖고 데이터 과학을 통한 사회 공헌, 한국의 국제 연구협력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국에서 학사와 석사, 박사까지 모두 마친 ‘토종’ 한국인 과학자가 노벨상 산실로 불리는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연구단장에 올랐다. 주인공은 차미영 기초과학연구원(IBS) 수리 및 계산과학 연구단 데이터 사이언스 그룹장(Chief Investigator·CI)이다. 한국인이 단장에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동양인 여성 과학자로는 2번째다.

9일 IBS는 차 CI가 독일 보흠 지역에 있는 막스플랑크 보안 및 정보보호연구소에서 오는 6월부터 단장직 수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막스플랑크연구소는 세계 최고의 기초과학 연구기관으로 꼽힌다. 독일 전역과 해외에 85개 산하 연구소를 운영하며 1948년 설립 이후 지난해까지 총 25명의 노벨 과학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연구소를 이끄는 300여 명의 단장 중 한국 국적 과학자가 발탁된 것은 처음이다. 한국계로는 지난해 8월 미국 국적인 강사라 울산과학기술원(UNIST) 교수가 먼저 단장으로 선임된 바 있다. 강 교수는 당시 동양인 여성 과학자로는 처음 단장으로 꼽혔다. 차 CI는 강 교수에 이은 두번째다. 차 CI는 “현 막스플랑크연구소 단장 중에서도 젊은 축에 속한다”며 “묵묵히 연구를 하다보니 이런 영광을 안게 됐다”고 말했다.


차 CI는 데이터 과학 분야 전문가다. 차 CI의 연구는 구글 학술검색 기준 피인용 수가 2만 회가 넘는다. 그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산학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박사 취득 후 독일 자부르켄에 있는 막스플랑크연구소에서 박사후연구원으로 근무했으며 2010년부터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로 재직하며 과학기술을 활용한 안전한 사회 구현을 위한 연구를 이어왔다.


차 CI는 인공지능(AI)을 이용해 가짜뉴스와 혐오표현을 탐지하는 연구를 수행했으며 명확한 팩트체크를 구현하는 기술도 개발했다. 또 위성 영상을 활용해 북한 경제 지표를 분석하는 등의 연구도 해왔다. 차 CI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상에서 벌어지는 사회 현상을 분석해왔다”며 “조금 더 안전한 세상을 만들겠다는 신념으로 연구를 이어왔다”고 말했다.


차 CI는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에서 ‘인류를 위한 데이터 과학’ 연구단을 이끈다. 차 CI는 “연구단은 그동안 해왔던 연구의 연장선에 집중할 것”이라며 “사회 안전이라는 주제 하에서 연구를 똑같이 지속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인 첫 막스플랑크연구소 단장 선임으로 국제 연구협력을 확대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 정부는 33년 만에 올해 연구개발(R&D) 예산을 전년 대비 14.6%(약 4조6000억원) 삭감하고 국제 연구협력을 강화할 것을 시사했다. 차 CI는 “막스플랑크연구소에서 유럽연합(EU) 등의 국제기구와 협력할 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기존의 한국 연구원들을 연구단으로 데려가는 등의 방식을 통해 한국의 국제 연구협력 확대를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차 CI는 독일로 자리를 옮기지만 KAIST 교수직은 유지한다. IBS CI직은 올해가 마지막이다. 지난해 연구 프로그램을 끝내고 올해 마무리의 시간을 갖고 있었다. IBS 타 연구단과 공동연구는 지속해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차 CI는 “KAIST 교수로 쌓아온 경험에 더해 IBS에서 긴 호흡으로 연구를 지속한 덕에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노도영 IBS 원장은 “IBS는 미래 연구단장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젊은 연구자를 선정해 독립 연구를 지원하고 있다”며 “이 제도로 발굴한 연구자가 막스플랑크 연구소 단장으로 초청받은 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한국과 독일의 국제 연구 교류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KAIST가 키워낸 차 교수의 행보는 국제화에 좋은 롤모델이 된다” 며 “계속해서 KAIST 학생, 동료와 협업할 수 있도록 겸직을 비롯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름아이콘 매일경제
2024-01-10 09:56
(출처)

https://v.daum.net/v/20240109193901042

.
   
이름아이콘 중앙일보
2024-04-27 10:57
“국내서 연구진 11명 꾸려 함께 막스플랑크 갑니다”

중앙선데이 입력 2024.04.27 00:01

‘홍진기 창조인상 수상’ 차미영 막스플랑크연구소 단장

최근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단장에 선임돼 화제가 된 차미영(44) KAIST 교수가 그간의 연구 성과와 장래성을 인정받아 지난 22일 제15회 홍진기 창조인상 과학기술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차 교수가 일하게 될 막스플랑크연구소는 독일은 물론 세계에 손꼽히는 대표적 기초과학 연구기관이다.

1911년 설립 이래 최근까지 31명의 노벨과학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단일기관으로 세계 최다다. 우리나라가 2011년 기초과학연구원(IBS)를 설립할 당시 롤모델로 꼽은 것이 바로 막스플랑크연구소다. 차 교수는 그 IBS에서 수리 및 계산과학 연구단 데이터사이언스그룹 CI연구단장도 맡고 있다.


최근 중앙SUNDAY와 만난 차 교수는 놀랍고도 반가운 소식부터 전했다.

6월 초 독일 서부 보훔의 막스플랑크 보안 및 정보보호 연구소로 떠날 예정인데, 함께 연구하던 IBS 연구단 박사후연구원 4명은 물론 IBS 연수학생 신분인 KAIST 박사과정 제자 7명도 함께 동행한다는 것이다. 국내 연구자가 막스플랑크연구소 단장에 선임된 것도 처음이지만, 단장이 되면서 모국에서 10명 이상의 팀원을 꾸려 함께 소속을 옮기는 것도 전례가 없다. IBS 연구원은 막스플랑크 소속 박사후연구원으로, KAIST 학생은 인턴연구원으로 일하면서 박사학위과정을 이어간다. 이쯤 되면, 국내 연구그룹 하나가 통째로 이민을 가는 셈이다.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45474

.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428 부인이 조사 받으니 사퇴 검토하는 총리…스페인 정가 '충격' [1] 뉴스1 2024-04-25 126
427 "반세기 모방·추격 전략 …'한강의 기적' 수명 다해" [4] 매일경제 2024-04-24 140
426 박정훈 대령, 尹 대통령 증인 신청한다…"외압은 대통령 '격노' .. [1] 뉴스1 2024-04-18 161
425 조국 “‘한동훈 특검법’ 발의···딸 논문 대필·에세이 표절.. [3] 경향신문 2024-03-12 325
424 이종섭 출국에 "공정과 상식 어디 있나"..호주 교민 "죄인 안 받.. [3] 한국일보 2024-03-11 333
423    분노한 박정훈 대령…“피의자 이종섭, 혈세로 비행기 타고 왔다.. [1] 시사저널 2024-03-21 202
422    공수처 "이종섭 출국 허락한 적 없다"…대통령실 입장 반박 [1] 연합뉴스 2024-03-18 225
421    대통령실 황상무 수석 "MBC 잘 들어" 언론인 회칼 테러 언급 [3] 미디어오늘 2024-03-18 229
420 서화숙 "이승만은 독재자며 그의 역사적 평가는 이미 끝났다" [3] 참고용 2024-02-20 389
419 해외 진출한 日기업 승승장구 …'유턴'이 능사 아니다 [3] 매일경제 2024-02-08 300
418 미국 WSJ '김건희 리스크' 정조준 "2200달러 디올백, 한국 여당 [2] 미디어오늘 2024-02-01 339
417 `히말라야 작가` 최동열, 스페이스 오렌지해어서 5년 만에 개인전.. [3] 디지털타임스 2024-01-11 351
416 ‘노벨상 25명 배출’ 獨연구소 첫 한국인 단장 [2] 매일경제 2024-01-10 314
415 인도네시아 언론, 북한에 직격 "전세계에 언제쯤 좋은 일 할래" [2] 뉴스1 2024-01-08 304
414 아이유, 복지취약계층에 2억원 기부...선한영향력 이어가 [2] 인터뷰365 2024-01-04 361
413 외신 "엑스포 유치 실패, 윤 정부의 '뒤죽박죽' 외교 보여줬다" [2] 프레시안 2023-12-08 537
123456789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