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천지일보
작성일 2011-10-18 (화) 18:46
ㆍ추천: 0  ㆍ조회: 3297      
독도·대마도 영유권 연계 전략 실효성 있을까
천지일보 (펌)

2011년 08월 17일 (수)

장요한 기자 hani@newscj.com

독도·대마도 영유권 연계 전략 실효성 있을까


▲ 대마도가 한국 땅으로 표기된 ‘청구도 동래부 기장현’ 지도. (연합)


공격 전략으로 ‘대마도 영유권’ 주장 제기돼

[천지일보=장요한 기자] 최근 일본의 독도 영유권을 쟁점화하기 위한 침탈 야욕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면서 ‘독도와 대마도의 영유권 문제 연계 전략’이 또다시 거론되고 있다.


일본 자민당 의원들이 울릉도를 방문하기 위해 김포공항에서 소동을 일으킨 데 이어 ‘2011 일본 방위백서’에서도 독도 영유권을 표시하고 더욱이 IHO(국제수로기구)에 동해를 일본해 단독 표기로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일본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최동국 한빛코리아 대표는 “독도 일본 의원까지 직접 나서 울릉도 방문을 강행하려는 심각한 사태에 이르렀다”며 “이제 공격적인 전략 측면에서 ‘대마도 영유권’을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2001년 대마도 영유권 내용을 ‘대마도는 우리 땅’이라는 노래 가사에 담은 최 대표는 ‘대마도 영유권’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의 독도 전략에 말려들지 않도록 무대응으로 나가되 대마도로 쟁점 대상을 전환시켜 대마도를 국제사회에 알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본이 독도문제를 제기할 때마다 항의성 시위나 조용한 외교로는 독도를 지킬 수 없는 한계 지점까지 왔다는 것이다.

마산시의회는 지난 2005년 일본 시마네 현에서 독도를 두고 ‘다케시마의 날’로 제정한 것에 대응해 ‘대마도의 날’을 정했다. 조선 초기 이종무 장군이 대마도를 정벌하기 위해 출정한 6월 19일을 대마도의 날로 정해 기념하고 있다.

이어 부산에서도 70여 개 시민단체가 대마도의 날’을 선포했다. 당시 주최 시민단체였던 바다사랑실천운동시민연합 최진호(부경대 명예교수) 상임의장은 우리의 독도를 지키고 우리 땅인 대마도를 되찾기 위해서는 ‘대마도 영유권’을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의장은 “여야 의원이 ‘대마도의 대한민국 영토 확인 및 반환 촉구 결의안’을 발의한 지 벌써 3년이 지났다”며 “심의는커녕 (우리 국회의원이) 우리 땅 대마도를 방문했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고 이 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신중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부경대 대마도연구센터 심민정 연구위원은 “아직까지는 연구 자료 등을 볼 때 대마도를 우리 땅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대마도를 우리 땅이라고 주장한다면 독도도 일본 땅이라고 주장할 수 있는 오인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독도수호전국연대 최재익 회장도 “대마도가 우리 영토라는 것은 억지가 있다”며 “독도가 분쟁화된 것을 사실상 인정하고 우리도 일본과 똑같이 억지로 주장한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독도도 해결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의 강력한 의지로 독도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름아이콘 천지일보
2011-10-18 18:48
(출처)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92070
   
이름아이콘 아름다운교육신문
2011-10-18 18:50
대마도 우리땅 결정적 사료 나와-국제사회 인정한 지도 원본 공개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2&command=body&no=263
   
이름아이콘 대마도관련자료
2011-10-21 15:36
독도와 대마도의 영유권 문제 연계 전략

http://www.hanbitkorea.com/html/daemado_001.html
   
이름아이콘 대마도관련자료
2011-10-21 15:37
대마도 반환 전략

http://www.hanbitkorea.com/html/daemado_002.html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413 외신 "엑스포 유치 실패, 윤 정부의 '뒤죽박죽' 외교 보여줬다" [2] 프레시안 2023-12-08 24
412 백선엽의 친일반민족행위 [1] 민족문제연구소 2023-08-29 440
411    한국의 '신우익' (뉴라이트!) [4] 참고용 2023-09-04 312
410 한미일 정상, '공동 위협' 즉각 공조, 3국 정상회의 매년 열기로.. [3] BBC뉴스코리아 2023-08-21 369
409    [글로벌포커스] 한국은 절대억제수단이 필요하다 [4] 매일경제 2023-08-30 278
408 中, 이틀간 165조원 투입 위기진화 안간힘 韓 ‘금융-수출’ 비상.. [1] 동아일보 2023-08-17 261
407 ‘잼버리 파행 文 정부 탓’에 발끈한 이낙연·임종석…평창올림.. [4] 문화일보 2023-08-08 360
406    새만금 세계잼버리 대회의 교훈 [1] 중앙일보 2023-08-24 250
405 법정구속된 윤 대통령 장모···"약 먹고 죽겠다" 법정 드러누워.. [4] 서울경제 2023-07-21 613
404    김건희 일가 양평에 상가도 보유…‘특혜 혐의’ 공무원, 고속도.. [1] KBS 2023-07-22 413
403 美전문가 “트럼프 복귀땐 한반도 정책 다 바뀐다, 한국 핵무장 .. [6] 조선일보 2023-06-22 466
402 '미국 중심 세계화'는 끝…가속화되는 ‘분열된 세계화’ [세계는.. [4] 한경비지니스 2023-06-01 666
401 [전문기자 칼럼] 환율 1300원의 의미 [5] 매일경제 2023-04-10 683
400 “세계 최고 자랑하더니”..日가전은 왜 급격히 몰락했나 [2] 서울신문 2023-03-29 808
399 <검사의 수사권 축소 등에 관한 권한쟁의 사건> 판결문 [1] 헌법재판소 2023-03-27 499
398 SVB보다 더 큰 쇼크 오나.. 파산위기 CS,최대주주도 지원 거부 [3] 매일경제 2023-03-16 800
123456789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