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천지일보
작성일 2011-10-18 (화) 18:46
ㆍ추천: 0  ㆍ조회: 2914      
독도·대마도 영유권 연계 전략 실효성 있을까
천지일보 (펌)

2011년 08월 17일 (수)

장요한 기자 hani@newscj.com

독도·대마도 영유권 연계 전략 실효성 있을까


▲ 대마도가 한국 땅으로 표기된 ‘청구도 동래부 기장현’ 지도. (연합)


공격 전략으로 ‘대마도 영유권’ 주장 제기돼

[천지일보=장요한 기자] 최근 일본의 독도 영유권을 쟁점화하기 위한 침탈 야욕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면서 ‘독도와 대마도의 영유권 문제 연계 전략’이 또다시 거론되고 있다.


일본 자민당 의원들이 울릉도를 방문하기 위해 김포공항에서 소동을 일으킨 데 이어 ‘2011 일본 방위백서’에서도 독도 영유권을 표시하고 더욱이 IHO(국제수로기구)에 동해를 일본해 단독 표기로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일본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최동국 한빛코리아 대표는 “독도 일본 의원까지 직접 나서 울릉도 방문을 강행하려는 심각한 사태에 이르렀다”며 “이제 공격적인 전략 측면에서 ‘대마도 영유권’을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2001년 대마도 영유권 내용을 ‘대마도는 우리 땅’이라는 노래 가사에 담은 최 대표는 ‘대마도 영유권’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의 독도 전략에 말려들지 않도록 무대응으로 나가되 대마도로 쟁점 대상을 전환시켜 대마도를 국제사회에 알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본이 독도문제를 제기할 때마다 항의성 시위나 조용한 외교로는 독도를 지킬 수 없는 한계 지점까지 왔다는 것이다.

마산시의회는 지난 2005년 일본 시마네 현에서 독도를 두고 ‘다케시마의 날’로 제정한 것에 대응해 ‘대마도의 날’을 정했다. 조선 초기 이종무 장군이 대마도를 정벌하기 위해 출정한 6월 19일을 대마도의 날로 정해 기념하고 있다.

이어 부산에서도 70여 개 시민단체가 대마도의 날’을 선포했다. 당시 주최 시민단체였던 바다사랑실천운동시민연합 최진호(부경대 명예교수) 상임의장은 우리의 독도를 지키고 우리 땅인 대마도를 되찾기 위해서는 ‘대마도 영유권’을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의장은 “여야 의원이 ‘대마도의 대한민국 영토 확인 및 반환 촉구 결의안’을 발의한 지 벌써 3년이 지났다”며 “심의는커녕 (우리 국회의원이) 우리 땅 대마도를 방문했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고 이 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신중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부경대 대마도연구센터 심민정 연구위원은 “아직까지는 연구 자료 등을 볼 때 대마도를 우리 땅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대마도를 우리 땅이라고 주장한다면 독도도 일본 땅이라고 주장할 수 있는 오인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독도수호전국연대 최재익 회장도 “대마도가 우리 영토라는 것은 억지가 있다”며 “독도가 분쟁화된 것을 사실상 인정하고 우리도 일본과 똑같이 억지로 주장한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독도도 해결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의 강력한 의지로 독도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름아이콘 천지일보
2011-10-18 18:48
(출처)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92070
   
이름아이콘 아름다운교육신문
2011-10-18 18:50
대마도 우리땅 결정적 사료 나와-국제사회 인정한 지도 원본 공개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2&command=body&no=263
   
이름아이콘 대마도관련자료
2011-10-21 15:36
독도와 대마도의 영유권 문제 연계 전략

http://www.hanbitkorea.com/html/daemado_001.html
   
이름아이콘 대마도관련자료
2011-10-21 15:37
대마도 반환 전략

http://www.hanbitkorea.com/html/daemado_002.html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402 '미국 중심 세계화'는 끝…가속화되는 ‘분열된 세계화’ [세계는.. [1] 한경비지니스 2023-06-01 61
401 [전문기자 칼럼] 환율 1300원의 의미 [4] 매일경제 2023-04-10 218
400 “세계 최고 자랑하더니”..日가전은 왜 급격히 몰락했나 [2] 서울신문 2023-03-29 321
399 <검사의 수사권 축소 등에 관한 권한쟁의 사건> 판결문 [1] 헌법재판소 2023-03-27 233
398 SVB보다 더 큰 쇼크 오나.. 파산위기 CS,최대주주도 지원 거부 [3] 매일경제 2023-03-16 390
397 한국, '세계 가장 강력한 국가' 6위… 일본도 제쳐 [2] 한국일보 2023-01-02 476
396 현직 검사의 한동훈 장관 강력 비판 "휴대폰 묵비... 사과하라" [2] 오마이뉴스 2022-12-07 372
395 "존재하되, 드러내지 않는다." - 스웨덴 발렌베리 가문 [3] 나무위키 2022-09-26 626
394 쿠쉬나메 - 페르시아 왕자와 신라 공주의 천 년 사랑 서사시 [1] 한 빛 2022-08-31 1019
393 장성철, 尹 '내부총질' 메시지에 "이 정권은 망했다" [2] 중앙일보 2022-07-28 1233
392    역대정부 중 가장 저조…'尹 1년' 전문가 4명 중 3명이 "잘못했다.. [1] CBS노컷뉴스 2023-05-10 78
391    이재명 ‘깡패지 대통령이냐’ 일갈에 “尹 ‘건폭’ 발언 돌려준.. [1] 세계일보 2023-02-23 335
390    철지난 '종북' '주사파' 이념 논쟁..자유한국당 시절로 돌아간 여.. [1] CBS 노컷뉴스 2022-10-21 311
389    '흔쾌히' 이 한마디에 尹 순방 모두 꼬였다[대통령실 1층] [1] 서울경제 2022-09-26 339
388    尹대통령, 세계 주요 정상 중 26일 연속 지지율 '꼴찌'최저 18% [3] 헤럴드경제 2022-09-02 897
387    "尹, 너무 빨리 미국에 짐 됐다"..지지율 급락 주목한 美언론 [1] 뉴스1 2022-08-02 511
12345678910,,,26